메뉴 건너뛰기

XEDITION

MaraSong :: 잡다한 이야기 Scrawl

조회 수 92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 

.
작별과 만남에도,
생각과 마음에도
조금 더 소중함을 불어넣고 싶다면,
내 삶에서 이만한 곳도 없을 것이다.
.
삶에 지치고 사람에 지쳐
값을 치르고서라도
고독을 사들이고 싶을때가 
또 다시 찾아온다면
.
나는 다시
파주로 향하게 될 것이다.
.
ⓒ 오수영, 날마다 작별하는.

.
파주에는 한번도 안가봤는데,
저 글을 보니 책읽기에 좋은 장소가 많이 있을거 같습니다.

.

2019.08.16
 

 

 

?

  1. [고독을 사들이고 싶을 때] - 오수영, 날마다 작별하는.

    Date2020.04.16 Category책과 글 Books & Writing ByMaraSong Views92
    Read More
Board Pagination Prev 1 Next
/ 1
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