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 건너뛰기

XEDITION

MaraSong :: 잡다한 이야기 Scrawl

조회 수 370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[거리를 존중할 때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

 


당신과 나 사이에는
그 어떤 노력으로도 건널 수 없는
간극이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는 건,
결코 사랑의 포기가 아니다.

그와의 거리감을 존중하는 건
사랑하는 사람에게도
'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'이
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성숙한 내적 자각이다.

거리를 존중할 때
더 크고 깊은 사랑이 시작된다.

ⓒ 정여울 ,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
김영사
 

 

[거리를 존중할 때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



출처: https://marasong.tistory.com/795 

 

 

?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2 책과 글 Books & Writing [고통을 딛고] 정여울 - 1일 1페이지,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MaraSong 2022.02.02 29
21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의식의 씨앗] 정여울 - 1일 1페이지,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MaraSong 2022.02.02 34
20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콤플렉스가 놓인 자리] 정여울 - 1일 1페이지,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수업 365 MaraSong 2022.02.02 73
19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진정한 스승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2.01.16 23
18 책과 글 Books & Writing [꿈을 이루기 위해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2.01.11 23
17 책과 글 Books & Writing [감사할 일이 늘어가는 것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2.01.09 24
16 책과 글 Books & Writing [노을바라기] 정여울 - 1일 1페이지,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수업 365 MaraSong 2022.01.06 25
15 책과 글 Books & Writing [글을 쓴다는 것은] 정여울 - 1일 1페이지,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 MaraSong 2021.12.25 99
14 책과 글 Books & Writing [프리랜서로 산다는 것은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12.22 290
13 책과 글 Books & Writing [나는 나인채로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12.21 317
12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심리학을 공부한다는 것은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5.14 571
11 책과 글 Books & Writing [나는 나인 채로, 당신은 당신인 채로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5.07 668
10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승화의 과정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5.06 543
9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산책과 명상의 힘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5.05 556
8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온 힘을 다해 힘껏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5.01 292
7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위대한 존재가 될 수 있다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5.01 255
6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인간의 무의식 속 무한한 잠재력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4.10 433
5 책과 글 Books & Writing [사과를 한다는 것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4.04 402
4 책과 글 Books & Writing [미안하다는 말은 아무리 늦게 도착해도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3.20 364
» 책과 글 Books & Writing [거리를 존중할 때] 정여울 - 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 MaraSong 2021.03.11 370
Board Pagination Prev 1 ... 2 Next
/ 2
위로